IT

삼성, 파운드리·메모리·패키징 아우르는 ‘원스톱 솔루션’ 제시

삼성, 파운드리·메모리·패키징 아우르는 ‘원스톱 솔루션’ 제시

‘SFF 2024’에서 ‘AI 시대 파운드리 비전’ 제시AI 반도체 기술·서비스 통합, IDM 장점 극대화나노 공정에선 시기보다는 기술력 확보에 초점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반도체 경쟁력 회복을 위해 파운드리·메모리·패키징을 아우르는 서비스를 일괄 제공하는 ‘AI 턴키 솔루션’을 제시했다. 원스톱 공정을 통해 TSMC·SK하이닉스·마이크론테크놀로지 등과 차별화되는 종합반도체기업으로의 장점을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AI 턴키 솔루션’ 공급망 단순화, 생산 기간 단축 기대 삼성전자는 12일(현지시간) 미국…

테슬라 주총서 70조원대 ‘머스크 성과 보상안’ 재승인 가능성

테슬라 주총서 70조원대 ‘머스크 성과 보상안’ 재승인 가능성

머스크 “77조원 보상안 투표 큰 차이로 통과 중”2018년 승인 당시와 비슷한 ‘73% 찬성’ 얻은 듯NBIM·캘퍼스는 ‘CEO에 과도한 보상’ 반대 입장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주주총회를 하루 앞두고 자신의 대규모 보상 패키지 지급 여부를 묻는 투표에서 사실상 승리했다고 밝혔다. 머스크의 보상안 통과 소식에 CEO 리스크가 어느 정도 해소되면서 이날 테슬라 주가가 급등하기도 했다. 다만 최대 주주들…

미중갈등에 노후 반도체 장비 매각 길 막힌 삼성전자·SK하이닉스, 탈출구는 ‘리퍼비시’?

미중갈등에 노후 반도체 장비 매각 길 막힌 삼성전자·SK하이닉스, 탈출구는 ‘리퍼비시’?

대중 제재에 애물단지 된 노후 반도체 장비, 창고 임대료만 매달 수십억원 수준구공정 장비 매각하는 미국·일본 기업들, “국내 기업은 규제 외 장비도 팔기 힘들어”‘재활용’에 초점 맞추는 업계들, “리퍼비시 등 부차적 대안 찾을 수밖에 없는 상황” 미국의 대중 제재 강화에 따라 노후 반도체 장비 매각 사업이 일시 중단되면서 국내 반도체 기업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처분하지 못한 장비들을…

공정위, 쿠팡 ‘검색순위 조작’에 1,400억 과징금 부과 결정

공정위, 쿠팡 ‘검색순위 조작’에 1,400억 과징금 부과 결정

공정위, 쿠팡의 ‘검색순위 조작’이 위법행위 판단, 역대급 과징금 부과PB상품, 자회사 상품에 대한 고객 유인 행위 있었다 판단쿠팡, 사용자 편의 위한 기능에 역대급 과징금이라 반발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쿠팡에 1400억원 규모의 과징금 철퇴를 결정했다. 쿠팡 내 검색순위의 알고리즘을 조작하고 임직원을 동원해 PB상품의 리뷰, 평점을 조작하는 등 위법행위로 소비자들의 합리적 구매 선택을 저해했다는 판단이다. 쿠팡은 공정위 조치에 반발하며 향후…

XR 사업화 시기 늦춘 LG전자, 협력사 메타는 브레이크 없이 ‘질주’

XR 사업화 시기 늦춘 LG전자, 협력사 메타는 브레이크 없이 ‘질주’

사업화 욕심 내려놓은 LG전자, 메타와의 XR 협력도 종료성장세 부진한 XR 시장, 메타 450억 달러 적자 떠안아”가능성은 있다” 뇌신경 자극 등 신기술 투자 이어가는 메타 LG전자가 애초 2025년으로 예정돼 있던 확장현실(XR) 사업화 시기를 늦추기로 했다. 현시점 글로벌 XR 시장이 사실상 ‘정체 상태’라는 점을 고려, 시장 진출 시기를 대폭 미룬 것이다. 반면 LG전자의 XR 부문 협력사인 메타는 대규모…

“책임 경영·신뢰 회복 힘쓰겠다” 횡령·배임 논란 휩싸인 카카오, 본격 이미지 쇄신 나서

“책임 경영·신뢰 회복 힘쓰겠다” 횡령·배임 논란 휩싸인 카카오, 본격 이미지 쇄신 나서

카카오, 준신위에 3개 의제에 대한 개선 방안 전달배임·횡령에 주가 조작까지, 빗발치는 내부 잡음 의식했나”보여주기식 개선으로는 안 된다” 따가운 시선 보내는 시장 카카오가 ‘준법 경영’을 위한 경영 개선 방안을 제시하고 나섰다. 최근 수년간 회사 내부에서 배임·횡령 등 부정행위 사례가 빗발치자, 공개적인 개선 움직임을 보이며 이미지 쇄신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카카오의 경영 개선 방안 10일 카카오의 준법·신뢰경영을…

카카오 신규 채용 ‘대폭 축소’, 지난해 반토막 수준

카카오 신규 채용 ‘대폭 축소’, 지난해 반토막 수준

ESG 보고서 ‘2023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 발간지난해 채용 452명으로 전년 52% 수준네이버도 지난해 보수적 채용 기조 이어져 카카오가 지난해 신규 채용을 대폭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카카오가 발간한 ‘2023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카카오가 신규 채용한 인원은 452명으로 파악됐다. 이는 870명을 채용했던 2022년의 52% 수준으로, 절반 가까이 채용이 감소한 것이다. 994명을 채용했던 2021년과…

애플의 AI 시스템 ‘인텔리전스’ 공개, 시리에는 챗GPT 탑재

애플의 AI 시스템 ‘인텔리전스’ 공개, 시리에는 챗GPT 탑재

WWDC 2024에서 자체 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 공개올 하반기, 음성인식 AI 비서 ‘시리’에 새로운 AI 기능 탑재오픈AI, 기존 5,000만 이용자에 아이폰 유저 10억 명 확보 인공지능(AI) 경쟁에서 다소 뒤처진 것으로 평가 받아온 애플이 개인 맞춤형 AI ‘애플 인텔리전스’를 공개하며 본격적으로 시장에 뛰어들었다. 애플은 음성비서 ‘시리’에 오픈AI의 챗GPT를 탑재해 경쟁력 끌어올리고 연내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을 구동하는…

AI 칩 파운드리 가격 인상하는 TSMC, 삼성전자 “위기인가 기회인가”

AI 칩 파운드리 가격 인상하는 TSMC, 삼성전자 “위기인가 기회인가”

TSCM 파운드리 가격 인상 기정사실화”엔비디아는 잘 버니까” 고객사 고려해 과감한 조정삼성전자, TSMC 이탈 고객사 흡수 가능할까 TSMC가 인공지능(AI) 반도체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가격을 인상한다. 주요 고객사인 엔비디아의 탄탄한 AI 반도체 수익성을 고려, 과감한 가격 조정 전략을 채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에서는 TSMC의 가격 인상이 파운드리 경쟁사인 삼성전자에 미칠 영향에 주목하고 있다. TSMC, 파운드리 가격 상향 10일…

“오픈AI 기술 도입하지 말라” 일론 머스크, 애플에 ‘경고’ 보냈다

“오픈AI 기술 도입하지 말라” 일론 머스크, 애플에 ‘경고’ 보냈다

OS에 생성형 AI 도입하는 애플, 일론 머스크는 ‘견제’오픈AI 대상 폭격 이어가는 머스크, 소송까지 제기공동 창립자에서 ‘천적’으로, 오픈AI 영리적 활동이 빚은 갈등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애플의 생성형 인공지능(AI) 도입을 경계하고 나섰다. 애플이 운영체제(OS)에 오픈AI 기술을 도입할 경우, 테슬라 사내에서 애플 제품 사용을 전면 금지하는 등 강경책을 펼치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이다. “애플 기기 사용 금지” 머스크의…

[기자수첩] 개발자 광풍 시대의 종말, AI 인재 못 키운 정책 실패가 원인

[기자수첩] 개발자 광풍 시대의 종말, AI 인재 못 키운 정책 실패가 원인

개발자 수요 급감, AI 시대 전환 위한 인재가 없기 때문개발자들을 AI 인재라고 키우는 정책 실패가 근본적인 원인기술 격차 심화로 사실상 추격 불가능한 시대 됐다는 해석도 최근 벤처기업 현장을 돌아다니다 보면 폐업한 곳들이 크게 늘어 경영진과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가 부쩍 늘었다. 살아남아 있는 기업들 중에서도 대부분 개발자들을 내보내고 매출액을 내는 영업 부서만 최소한으로 돌리고 있는…

분리막 사업 철수 결정한 SKIET·도레이, 전기차 캐즘에 산업계 ‘사업 재편’ 바람

분리막 사업 철수 결정한 SKIET·도레이, 전기차 캐즘에 산업계 ‘사업 재편’ 바람

분리막 사업 매각 작업 돌입한 도레이, SKIET도 매각 나선다전기차 캐즘에 영업손실 커지는 업계, 배터리 회사 실적도 ‘악화 일로’분리막 문제로 대규모 리콜 등 홍역 겪은 LG, 분리막 사업 이어갈 듯 일본 화학 기업 도레이그룹이 2차전지 분리막 사업 매각을 추진한다. 전기차 캐즘(일시적 수요 정체)이 지속된 탓에 향후 사업 전망이 불투명해진 글로벌 분리막 시장에서 완전히 발을 빼겠단 취지다….

오픈AI·구글 직원들 “AI 통제 못하면 인간 멸종할 수도”

오픈AI·구글 직원들 “AI 통제 못하면 인간 멸종할 수도”

“AI 통제상실 위험”, 오픈AI 및 구글 전현직 13인 성명직원들의 섬뜩한 경고, “인류 멸망 시킬지도 모른다”오류·표절 등 다양한 문제 대두 “기술 제약 극복해야” 챗GPT 개발사 오픈AI와 구글 딥마인드의 전·현직 직원들이 규제되지 않은 인공지능(AI)은 위험하다며 ‘인간 멸종’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이에 AI를 직접 만든 기업들은 자체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위험 우려가 공유될 수 있도록…

‘엔비디아’ 차세대 반도체 칩에 HBM4 탑재한다, SK-삼성, HBM4 경쟁 격화

‘엔비디아’ 차세대 반도체 칩에 HBM4 탑재한다, SK-삼성, HBM4 경쟁 격화

엔비디아 CEO, ‘컴퓨텍스 2024’서 루빈 사양 공개블랙웰 차기 버전 반도체 칩에 HBM4 적용할 것’ 독자 진군’ 삼성전자 vs ‘연합 구성’ SK하이닉스 글로벌 인공지능(AI) 반도체 칩 시장을 주도하는 엔비디아가 차세대 제품에 6세대 고대역폭메모리(HBM) ‘HBM4’ 탑재를 공식화했다. 아울러 AI 반도체 칩 출시 주기도 기존 2년에서 1년 단위로 앞당기면서 HBM 개발 속도 경쟁에 불을 붙일 전망이다. 엔비디아, ‘루빈’에…

중국 디스플레이 기업의 ‘8.6세대 OLED 굴기’ 가속화, 시장 왕좌 노린다

중국 디스플레이 기업의 ‘8.6세대 OLED 굴기’ 가속화, 시장 왕좌 노린다

中 BOE에 이어 비전옥스도 8.6세대 OLED에 10조 투자중국 따돌리려 4.1조 승부수 걸었던 삼성디플, 격추 위기LG디플은 8.6세대 투자에 여전히 ‘신중’, 자본 여력 문제 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중심으로 중국 디스플레이 기업들의 굴기가 거세지고 있다. 애플이 아이패드 프로 라인업에 OLED 패널을 채택하며 중소형 OLED 시장의 급성장이 예측되는 가운데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8.6세대 OLED’에 거액의 투자를 진행하는 등 시장 공략에…

삼성 ‘HBM 먹구름’ 걷히나, 젠슨 황 퀄테스트 실패 루머 부인

삼성 ‘HBM 먹구름’ 걷히나, 젠슨 황 퀄테스트 실패 루머 부인

엔비디아 젠슨 황 “삼성전자 테스트 탈락 아니다””삼성전자 HBM은 테스트 중, 인내심 가져야”반도체 우려 해소 ‘시그널’에 상승 탄력 기대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삼성전자의 고대역폭메모리(HBM) 테스트 실패설을 직접 부인하고 나섰다. 또한 향후 삼성전자 HBM을 엔비디아 제품에 탑재할 가능성도 시사한 만큼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간 주도권 다툼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젠슨 황 “삼성 HBM 퀄…

전고체 배터리 시장 한·중·일 삼파전, 中 ‘1조’ 투자하며 추격

전고체 배터리 시장 한·중·일 삼파전, 中 ‘1조’ 투자하며 추격

가장 앞서있다 평가받는 日, 민간투자 54조원韓, 2028년까지 1,000억원 ‘中의 10%’ 수준국내 배터리 3사, 전고체 배터리 개발에 박차 ‘차세대 배터리’로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한·중·일 3국의 경쟁이 치열하다. 글로벌 전고체 시장에서 일본이 다소 앞선 것으로 평가받는 가운데, 한국은 삼성SDI·LG에너지솔루션·SK온 등 배터리 3사를 중심으로 전고체 배터리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중국은 사상 최대 규모인 1조원의…

글로벌 반도체 업계의 ‘코리아 패싱’ 현실화, “한국 설 자리 없다”

글로벌 반도체 업계의 ‘코리아 패싱’ 현실화, “한국 설 자리 없다”

팻 겔싱어 인텔 CEO ‘인텔 AI 서밋 서울’ 참석 취소 통보대만 일정은 변경 없이 그대로 진행, 美·臺 파트너십 강화짙어지는 한국 제외 움직임, “정부 지원 대폭 늘려야” 지적 글로벌 AI 반도체 전쟁에서 한국이 점차 변방으로 밀리고 있다. 각 기업이 설계한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제대로 구현하려면 범용 칩이 아닌 맞춤형 반도체가 필요한데, 한국 기업들은 이 분야에서 힘을 못…

공장 설립·품질 개선 등 장기 계획 내세운 마이크론, ‘HBM 주도권’ 쟁탈전 본격화

공장 설립·품질 개선 등 장기 계획 내세운 마이크론, ‘HBM 주도권’ 쟁탈전 본격화

“HBM 포기한 줄 알았는데”, 5세대 HBM 기술로 시장 진출 성공’주도권 쟁탈전’ 본격화, 미국 정부서 61억 달러 보조금 지원받기도엔비디아 납품 또 실패한 삼성전자, “마이크론에 사실상 뒤처진 셈” 미국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이 고대역폭메모리(HBM) 시장에서 전략적 성과를 내고 있다. 시장 요구에 맞는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시기적절한 생산능력 확대를 이룬 게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칼 갈던 마이크론, 본격적인 ‘도약’…

미 정부 지원 아래 ‘기술 추월’ 시작한 마이크론, 한국 위주 HBM 시장에 지각변동 일어날까

미 정부 지원 아래 ‘기술 추월’ 시작한 마이크론, 한국 위주 HBM 시장에 지각변동 일어날까

미국도 HBM 경쟁력 제고 본격화, 미 정부도 마이크론 ‘밀어 주기’HBM 선두 점했던 SK하이닉스, 마이크론 추격 아래 ‘지각변동’ 가능성인력 유출 문제도 심각, “유출 사전 차단 방책 사실상 없어”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로지(마이크론)가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를 물리치고 고대역폭메모리(HBM)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기지개 켜기에 나섰다. 물론 국내 업체가 그간 이뤄 온 성과를 단기간에 무너뜨리진 못할 거란 것이 업계의 대체적인 시선이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