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기 되살아난 IPO 시장, 3조 대어 시프트업부터 더본코리아까지 “줄섰다”

pabii research
게임개발업체 시프트업 3,400억원 조달 기대
우호적 업황 등에 업은 LS MnM도 출사표
백종원 '더본코리아'도 6년 만에 IPO 재도전
IPO_FE_20240605_001

최근 국내 기업공개(IPO) 시장이 뜨겁다. 공모시장에서 3,400억원 가량의 자금 조달을 기대하는 기업가치 3조원대 ‘대어’ 시프트업을 시작으로 비철금속소재기업 LS MnM, 그리고 백종원 대표의 더본코리아까지 줄지어 상장을 위한 절차에 착수하면서다.

기업가치 3조원 대어, ‘시프트업’ 내달 코스피 입성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게임개발업체 시프트업은 오는 27일까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거쳐 다음 달 말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입성한다. 현재 시프트업은 기업가치 3조4,815억원을 목표로 주당 희망 공모가 4만7,000원~6만원대에서 투자자를 모집하고 있다. 이는 앞서 코스피에 입성한 HD현대마린솔루션의 기업가치에 버금가는 규모다. HD현대마린솔루션은 IPO 과정에서 희망공모가 최상단에 공모가를 확정, 총 6,523억원을 조달했다.

IPO 흥행 사례가 잇따르면서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한 기업들의 기대도 커지고 있다. 시프트업 이후로도 산일전기와 전진건설로봇이 상장을 앞두고 있다. 두 회사는 지난 4월 예심 청구를 마쳤고 조만간 금융당국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뒤 본격적인 상장 절차에 나설 계획이다.

코스닥 기업들의 상장도 잇따를 예정이다. 당장 이달만 해도 수요예측 일정이 빼곡히 채워져 있다. 고정형 3D 라이다 전문기업 에스오에스랩, 세포 유전자 치료제 전용 배양 배지 전문기업 엑셀세라퓨틱스가 현재 수요예측을 진행 중이다. 로봇용 스마트 액추에이터 솔루션 기업 하이젠알앤엠은 오는 7일부터 수요예측을 개시한다.

LS MnM도 IPO 향해 순항

LS그룹의 오너 3세 구동휘 대표가 이끄는 LS MnM(옛 LS니꼬동제련)도 우호적인 업황에 힘입어 IPO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LS MnM은 올해 1분기에 매출 2조5,219억원, 영업이익 45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7%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85.9% 늘었다. 올해 1분기 평균 전기동 가격이 작년 1분기 대비 약 5.5% 줄어든 영향으로 매출은 줄었지만, 지난해 4분기부터 가격이 상승 흐름을 타고 있어 수익성이 개선된 것이다.

앞서 일본 JKJS와 합작 법인으로 설립된 LS MnM은 지난 2022년 9월 모회사 LS가 JKJS 지분 49.9%를 인수하며 100% 자회사로 편입했다. 당시 LS는 9,331억원을 들여 JKJS의 지분을 구입하는 대신 전환사채(EB)를 발행해 사모펀드 JKL파트너스에 판매했고, 오는 2027년 8월까지 상장하겠다는 계약을 체결했다.

LS MnM이 생산하는 전기동은 광산에서 채굴한 동광석을 순도 약 25%로 정화한 동정광(구리정광)을 원료로 투입해 순도 99.99%의 구리로 제련한 제품이다. 지난달 30일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전기동 가격은 1톤(t)당 1만16달러로, 연초 대비 18.8% 상승했다.

LS MnM은 온산에 있는 제련소에서 연간 전기동을 최대 68만t 생산하는데, 현재 국내 전기동 제련 산업에서 독점적 위치를 점하고 있어 구리 가격이 오르면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된다. 아울러 LS MnM은 최근 호주 광산기업 BHP와 5년간 총 173만t 규모의 동정광 구매 계약을 체결하며 안정적인 수급처도 확보했다. 이는 회사의 연간 전체 조달 물량의 20%에 달한다. LS MnM은 이번 계약으로 7조원 규모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

theborn_002_FE_20240605
사진=더본코리아

백종원의 더본코리아도 IPO 출격, 전량 신주 발행

백종원 대표가 운영하는 더본코리아도 지난달 말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했다. 이는 6년만의 상장 재도전으로, 성공 시 교촌에프앤비에 이은 두 번째 코스피 프랜차이즈 상장사가 된다. 시장 안팎에서는 더본코리아의 시가총액을 3,500억~4,000억원 안팎으로 점치고 있다.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 더본코리아는 한신포차와 새마을식당, 빽다방, 역전우동, 홍콩반점0410 등 요식업 브랜드 25개를 운영하고 있다. 이 외에도 2017년부터는 식자재 등을 납품하는 유통업을 시작하고 제주도에 ‘호텔 더본 제주’를 오픈하는 등 연관 산업으로 확장했다. 더본코리아는 지난해 사상 최대인 4,10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전년(2,821억원) 대비 45% 증가한 수준이다. 영업이익은 256억원을 기록했다. 그런 만큼 외형이나 수익성이 IPO의 걸림돌이 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더본코리아는 이번 상장 과정에서 상장 예정 주식 수의 15%인 200만 주를 모집할 예정이다. 희망 공모가 범위는 2만5,000원~3만원이며 기존 주주가 공모 과정에서 주식을 파는 구주매출 없이 전부 신주 발행이다. 공모를 통해 확보할 자금은 500억원~600억원 수준으로 향후 외식 프랜차이즈와 유통 사업 확대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