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머 맞춰 분변 테러, 北 오물풍선 수백 개 전국 하늘에

pabii research
北 오물풍선, 수도권서 남부까지 전국에 떨어져
김여정 "성의의 선물" 오물풍선 추가 살포 예고
한중 관계 회복에 '찬물' 끼얹은 北, 도발 이어갈 수도
North-Korea_balloon_PE_20240530
한 경찰관이 29일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의 농경지에서 북한이 날려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오물풍선을 살펴보고 있다/사진=경남소방본부

북한이 28~29일 이틀간 남쪽을 향해 260여 개에 이르는 ‘오물풍선’을 날려 보내 군과 경찰이 긴급 대응에 나섰다. 북한이 오물풍선으로 도발한 것은 2016년 이후 8년 만이며, 하루 새 날아온 풍선 개수로는 가장 많다. 요격이 힘든 대형 풍선에 폭탄, 생화학무기 등이 실려 있었다면 인명 피해가 속출하고 대규모 혼란이 일어날 수 있었다는 우려가 나온다.

분변 등 오물 담긴 대남풍선 260여 개 기습 살포

29일 합동참모본부는 북측 오물풍선이 접경지인 강원도와 경기도는 물론 서울과 충청·전라·경상도 등 전국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기도 파주·성남·평택시 등 주택가에서도 풍선이 신고됐을 뿐 아니라 바람을 타고 접경에서 300㎞ 이상 떨어진 경남 거창군에서도 발견됐다.

군은 이날 화생방 신속대응팀(CRRT)과 폭발물 처리반(EOD)을 투입해 경찰과 함께 땅에 떨어진 북측 풍선을 일일이 수거했다. 합참이 공개한 사진을 살펴보면 풍선에는 분변으로 추정되는 오물은 물론 각종 생활 쓰레기가 매달려 있다. 정해진 시간에 풍선이 자동으로 터지도록 만든 장치도 수거됐다.

합참은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 주시하면서 대남 전단 살포 시 대응체계를 갖추고 있었다”며 “사전에 경찰과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조해 대책을 세워놓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의 대남 풍선은 민가뿐만 아니라 공항, 고속도로 등에 낙하해 피해를 발생시킬 수도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실제로 2016년 당시 북측에서 날아온 오물풍선 중 일부는 차량과 주택 지붕을 망가뜨리기도 했다.

합참은 “북한 행위는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 풍선으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다”며 “반인륜적이고 저급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North-Korea_balloon_PE_20240530_002
28~29일간 서울 구로구에서 발견된 오물풍선 내용물/사진=합동참모본부

탈북민 대북 전단 살포의 맞불 조치

이번 오물 폭탄 공세는 지난해 대북전단금지법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위헌 결정을 내린 이후 일부 탈북민 단체가 대북 전단 살포를 재개한 것에 대한 ‘맞불 조치’로 풀이된다. 한국 국민에게 강한 불쾌감을 안기는 방법을 통해 대북 전단 살포 자체에 대한 여론을 악화시키겠다는 의도가 깔린 셈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26일 김강일 국방성 부상 명의로 담화를 내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대남 오물풍선을 날리겠다고 위협한 바 있다. 김 부상은 담화에서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후방) 지역에 살포될 것이며 이를 수거하는 데 얼마만한 공력이 드는가를 직접 체험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9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배포한 담화에서 오물풍선에 대해 “저 한국것들의 눈깔에는 북으로 날아가는 풍선은 안 보이고 남으로 날아오는 풍선만 보였을까”라고 주장하며 “우리 인민이 살포하는 오물짝들을 ‘표현의 자유 보장’을 부르짖는 자유민주주의 귀신들에게 보내는 진정 어린 ‘성의의 선물’로 정히 여기고 계속계속 주워 담아야 할 것”이라고 추가 살포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일중 정상회의에 대한 불만 반영도

외교계에서는 중국이 반대 진영에 있는 한국·일본과 가까워지는 게 불편하다는 북한의 입장이 반영된 도발이라는 진단도 나온다. ‘한미일 대 북중러’로 갈리는 신냉전 기류 고착화를 희망하는 북한으로서는 중국이 반대 진영에 있는 한국·일본과 가까워지는 게 우려스럽고 불만스러울 수 있단 분석이다. 실제 북한은 이러한 상황을 굉장히 불호한다는 신호를 여러 차례 낸 바 있다.

또 ‘한반도 비핵화’를 언급한 한중일 정상회의 공동선언에 반발하는 입장을 낸 것은 한중·한일 간 이간을 시도하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실제로 지난 27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한중일 정상회의 공동선언 발표 두 시간여 만에 대외매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누구든지 우리에게 비핵화를 설교”한다면 “가장 엄중한 주권침해 행위로 간주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통일부 관계자는 “중국이 참석한 정상회담에 대해서 북한이 공개적으로 비난한 것은 처음은 아니지만 이례적”이라며 “중국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