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만 쌓이네” 성장 동력 잃은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pabii research
동네시장 장보기 제휴 전통시장, 71곳까지 줄었다
가라앉는 전통시장, 네이버는 '동네 슈퍼'로 눈 돌려
"전국구에서 서비스" 전통시장 중개 사업 강화하는 쿠팡,
naver_20240529

전통시장 상인들의 온라인 판매를 중개하는 네이버의 ‘동네시장 장보기’ 제휴 시장 수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 소비자들의 전통시장 상품 외면 및 쿠팡과의 시장 경쟁 등 악재가 누적된 결과다.

줄어드는 ‘동네 시장’

29일 네이버에 따르면 동네시장 장보기 제휴 전통시장 수는 지난 2022년 170곳에서 현재 71곳으로 줄었다. 이와 관련해 네이버 측은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의 사업성이 떨어졌다기보다는 디지털 전환이 잘 이뤄지지 않는 전통시장들을 정리함으로써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였다”고 말했다.

지난 2019년 1월 출시된 동네시장 장보기는 네이버를 통해 전통시장에서 판매하는 먹거리를 온라인으로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소비자는 주문한 상품을 2시간 혹은 당일 내 배달·배송 받을 수 있으며, 네이버는 네이버쇼핑 내 동네시장 메뉴에 관련 상품을 노출하는 형태로 판매를 중개한다.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는 암사종합시장이 꼽힌다. 암사종합시장은 2019년 해당 서비스에 입점한 이후 3년 만에 누적 매출 23억원, 누적 주문 건수 20만 건을 기록했다. 제휴 점포도 초기 12개로 시작해 40개까지 늘었고, 판매 상품도 1,000여 개까지 다양화했다.

“시장 안 되면 슈퍼로 간다”

문제는 서비스의 중심축인 전통시장 자체가 ‘침체기’에 접어들었다는 점이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통계청에 따르면 전국 전통시장 수는 지난 2014년 1,536개에서 2022년 1,388개로 감소했다. 전통시장의 주요 고객인 중노년층의 발길 역시 뜸해지는 추세다. 최근 대한상공회의소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만 55~64세가 주로 이용하는 구매 채널에서 전통시장(6.3%)은 선호도가 높지 않았다.

naver_tomato_20240529
사진=리테일앤인사이트

서비스 경쟁력이 약화하자 네이버는 전통시장에서 슈퍼·마트 등으로 눈을 돌렸다. 지난달 네이버는 지역 마트 플랫폼 ‘토마토’와 제휴를 맺고 가까운 마트에서 2시간 내외로 상품을 배송해 주는 ‘동네슈퍼 장보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동네슈퍼 장보기 서비스 신설을 통해 지역 마트 상인들의 디지털 전환을 돕는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역 마트 상인들이 네이버에 납부해야 하는 매출 연동 수수료 3%를 1년간 면제하고, 지역 마트의 쇼핑라이브 콘텐츠 제작 지원, 지자체와 협업 프로모션 연계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쿠팡의 전통시장 중개 사업

경쟁사인 쿠팡이 전통시장 중개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는 점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악재다. 쿠팡은 지난 2022년 말 ‘마켓플레이스 전통시장 지원 사업’을 시작, 서울, 대구, 광주 등의 전통시장 상점 35곳을 플랫폼 내에 입점시켰다. 출시 당시 수도권 중심이었던 해당 서비스는 현재 충청·영남·호남 등 전국 단위로 취급 범위를 확대한 상태다. 쿠팡 측은 올해까지 마켓플레이스에 입점하는 전통시장 상점 수를 100곳 이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쿠팡 산하 배달앱 서비스인 쿠팡이츠도 전통시장 활성화 프로그램을 진행, 지난 3년간 전국 135개 전통시장에서 1,600여 개 점포를 온라인 시장에 진출시켰다. 현재도 쿠팡이츠는 무료 배달 서비스, 주문 중개 수수료 50%를 지원 등 혜택을 앞세워 전통시장 점주들을 끌어모으고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