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직원 칼부림 예고, 잡고 보니 ‘일반인’? ‘직장인 인증’ 커뮤니티 블라인드 신뢰도 ‘수직 하락’

직장인 인증 커뮤니티 ‘블라인드’, “직장 인증 제대로 안 되고 있어” 거래되는 ‘인증 계정’들, 메일 주소 얻어 ‘가짜 계정’ 만드는 이도 많아 블라인드 자구 노력 필요할 듯, “신뢰 재구축해야”

pabii research
출처=블라인드 캡처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경찰청 직원 계정으로 살인 예고 글을 올린 이가 경찰이 아닌 일반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블라인드의 인증 절차가 꼼꼼하게 운영되지 않았다는 불신 기조가 생기면서 ‘믿거블(믿고 거르는 블라인드)’이 굳건해지는 모양새가 됐다.

경찰 ‘살인 예고’에 불안감↑, 알고 보니

앞서 블라인드엔 경찰청 직원 계정으로 칼부림을 예고하는 듯한 게시글이 게재됐다. 이에 경찰청 사이버테러수사대는 22일 오전 8시 32분께 해당 글을 게재한 30대 회사원 A씨를 서울 시내 주거지 인근에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오전 블라인드 경찰청 게시판에 ‘오늘 저녁 강남역 1번 출구에서 칼부림한다. 다들 몸 사려라’라는 게시글을 올린 혐의(협박)를 받는다.

커뮤니티 블라인드는 이메일 등으로 직장을 인증해야만 가입할 수 있으며, 게시글엔 인증받은 직장이 표시된다. 블라인드가 현직임을 인증해야 가입해 글을 올릴 수 있는 만큼 해당 글 작성자가 현직 경찰관일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여타 살인 예고 글보다 파장이 크게 일었다. 다만 A씨는 현직은 물론 전직 경찰관 출신도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A씨가 중고 거래 사이트 등을 활용해 블라인드 계정을 구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A씨는 블라인드에 경찰청 조직 명의를 걸고 조건 만남을 암시하는 글을 쓰거나 누드사진 촬영 등을 유도하는 오픈 카카오톡 채팅방을 공개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직장인 인증 커뮤니티’ 블라인드? 이젠 “글쎄”

당초 블라인드는 ‘직장인 인증 커뮤니티’라는 믿음 아래 성공적인 운영을 이어오고 있었다. 그러나 이번 사건으로 ‘블라인드의 인증 시스템이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 게 맞냐’는 의문이 떠오르면서 신뢰에 금기 가기 시작했다. 블라인드 내에서도 ‘믿거블’이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한 누리꾼은 “같은 회사 이메일 주소로 여러 계정 생성이 가능하다”며 “친구가 메일을 주는 케이스도 많다. 퇴직을 앞둔 친구에게 부탁해 메일을 받으면 그 친구는 퇴직 후 이직한 회사를 통해 블라인드에 접속하면 그만이니 유령 계정이 많이 생기는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중고나라 등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아이템처럼 메일 주소를 판매하는 일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의사 계정의 시세는 100만원 선에 형성돼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이 비싼 돈을 주고 블라인드 계정을 거래하려 하는 건 스노비즘(남에게 과시하기 위해 껍데기만 빌려오는 허영)의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일부 누리꾼들은 의사, 치과의사 등을 선호하는 이성의 심리를 이용해 이성과의 만남을 갖기 위해 현직자인 척 블라인드 계정을 구매하는 일도 있다고 블라인드 이용자들은 전한다.

출처=디시인사이드 캡처

중간 검증 없는 블라인드, ‘믿거블’ 목소리 ↑

누리꾼들은 “계정 사용자가 본인이 맞는지 중간 검증하는 과정이 없다 보니 이 같은 현상이 계속 이어지는 것”이라며 블라인드에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익명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주로 게재되던 칼부림 예고 글이 블라인드에까지 마수를 뻗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선 블라인드의 자성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거듭 내고 있다.

일각에선 블라인드가 커뮤니티 레딧의 초기 상황과 다를 바 없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대형 커뮤니티 레딧은 초창기 커뮤니티 유저를 제대로 모으지 못해 어려움에 봉착한 바 있는데, 당시 공동 창업자들은 가짜 계정을 만들어 가짜 콘텐츠를 업로드함으로써 커뮤니티에 유저가 많은 것처럼 꾸며 커뮤니티를 활성화시켰다. 당시 레딧엔 유입 채널 특성상 다소 매니아틱한 게시글이 다수 작성됐는데, 이 덕에 레딧은 ‘다른 곳에선 하기 어려운 이야기를 해도 활발한 리액션을 받을 수 있다’는 이미지를 얻어 타 커뮤니티 대비 확연한 성장 동력을 얻어낼 수 있었다.

누리꾼들은 “공동 창업자가 가짜 계정을 만들었느냐 누리꾼이 자체적으로 가짜 계정을 만들었느냐에 차이가 있을 뿐, 결국 블라인드가 처한 상황은 초창기 레딧과 다를 바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완전한 익명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와 직장 인증 커뮤니티 블라인드 사이에 거리감이 사라졌다는 것은 ‘인증 커뮤니티’에 대한 신뢰가 완전히 무너졌음이 드러난 것과 다름이 없다. 인증 절차 강화 등 커뮤니티 블라인드의 자체적인 자구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특히 블라인드가 특정 회사의 구성원 혹은 의사 등 전문직으로 스스로를 위장해 이성을 찾는 커뮤니티로 전락했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은 만큼 신뢰 재구축이 필수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Similar Posts